불패 계속될까? ‘낮과 밤’에 거는 기대대본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배우 남궁민, 장르물

 

믿을 수 있는 배우 남궁민이 의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에서 다시 한번 남궁민 파워를 이어가겠다고 예고해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집니다.

tvN의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은 현재 일어나고 있는 미스터리한 사건과 관련된 28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수수께끼 사건에 대한 비밀을 밝혀내는 예고 살인 추리극으로 무엇보다 뛰어난 선구안으로 흥행 불패 신화를 이어온 배우 남궁민이 추리물로 돌아온다는 사실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부풀리고 있습니다.

남궁·민은 30일 오후 첫 방영되는 tvN의 새 월화 드라마 『 낮과 밤 』에서 유능한 것이다 흠찰청 특수 팀의 팀장과…종우 역을 연기합니다만, 까치의 둥지 같은 머리와 구부린 자세, 아이처럼 사탕을 물고 다닌다는 그럴듯한 모습, 그리고 비밀을 간직한 인물입니다.

남궁민들은 그 장르 속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쳤습니다. SBS 스토브리그의 백승수, 리멤버 아들의 전쟁의 남규만, 닥터 프리즈너의 나이제, 김 과장의 김성룡 등 속마음이 수수께끼의 인물에서부터 강렬한 악역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배역을 소화하며 두각을 나타냈습니다. 낮과 밤 역시 남궁민 장르의 계보를 잇는 미스터리 추리물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번 작품에서 남궁민은 투박하고 무관심해 보이는 행동과 말 사이에 날카롭게 빛나는 눈빛으로 끊임없이 극에 긴장감을 준다고 한다. 특히 선과 악의 경계선을 넘나들며 양면성을 가감 없이 드러내는 등 다양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하니 기대가 되네요.

김정현 감독이 남궁민은 대본에 생명력을 부여하고, 김설현은 의욕이 넘치고, 이정아는 반전 매력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낮과 밤은 독특한 제목으로 호기심을 자극했고, 이에 대해 김종현 감독은 드라마 낮과 밤은 규정할 수 없는 경계에 선 인물들이 자신들만의 신념을 갖고 그것을 지키기 위해 싸우는 이야기라며 우리는 낮과 밤의 연속으로 만들어진 시간을 살고 있다.해와 달이 바뀌면서 시간의 흐름을 느끼는데, 우리가 낮과 밤이라고 일컫는 시간의 경계는 무엇일까. 마찬가지로 선과 악의 경계는 과연 명확한 선으로 나뉘느냐가 드라마의 사작이 됐다고 제목에 담긴 의미를 전했다.

이어”시청자 입장에서 도 라마 전체를 보고고민하고 연기하는 점이 인상 깊었던 “이라며 특별 수사 팀의 팀장도·김정우로 다시 하나의 연기 변신을 예고한 남궁·민의 활약에 기대를 높였습니다.

또 김설현에 대해서는 “김설현은 강력한 에너지가 넘치는 열혈 경찰 ‘공혜원’과 아주 잘 어울리는 배우”라며 “누구에게도 지지 않겠다는 의욕으로 뭉친 캐릭터가 실제 본인과 많이 닮았다. 처음 김설현 배우를 만났을 때부터 공혜원이 마치 진짜 자기처럼 마음껏 연기해 달라고 주문했다. 기대 이상으로 캐릭터에 녹아들었다며 김설현의 열정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정아에 대해서는 “그 사람한테 그런 면이 있었니?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배우를 캐스팅하고 싶었는데 그게 바로 이청아 배우였다고 전했다. 이어 “시청자에게 익숙한 모습이 아니라 냉정하고 논리적이며 이성적인 캐릭터를 누구보다 잘 소화하고 있다. 물론, 때로는 사랑스럽고 매력도 보여 주는 이청아 씨의 ‘제이미’를 많이 기대해 달라”고 전해 반전 매력을 뽐내는 이청아의 활약에도 기대를 부풀렸다.

한편 배우 남궁민은 1978년생으로 올해 43세, 배우 이정아는 1984년생으로 올해 37세, AOA 아이돌 출신 가수 겸 배우 설현은 본명 김설현으로 1995년생으로 올해 26세다.

개성 있는 세 사람의 열연으로 표현한 캐릭터들의 활약과 낮과 밤이 벌써부터 기다려집니다.